멀티라이브러리를 만든지 벌써 몇 년이 지났다.

그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가장 큰 일은 어뷰징이라고 오해받아서 한동안 블로그가 폐쇄당한 것. 짧은 기간에 게시물이 대량으로 등록되었고 게시물의 내용이 단순 숫자 및 정보성 없는 게시물이 대부분이라 구글 애드센스 클릭 유도를 위한 어뷰징이라고 폐쇄당했었다.

그 외에도 오류로 문의한 것이 몇 차례. 무슨 한계에 도전하는 것도 아니고 카테고리가 너무 많아서 에러도 나고 DB 때문에 오류도 나고 하여간 별별 문제로 에러가 났고, 그때마다 해결이 안 되어서 문의메일 고치고 고맙게도 티스토리측에서 수정을 해 주었다.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그래도 별 일 없이 잘 지내고 있었다. 몇몇 외국어는 드디어 나름 쓸만한 DB를 구축하게 되었다. 처음 시작할 때 '세계에는 영어만 있는 것이 아니야!'라는 것을 보여주려는 생각 뿐이었는데 하다보니 진정한 '외국어 도서관'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것저것 자료를 모으고 안 되는 영어로 번역도 해서 올리고 하다보니 몇 개 외국어 카테고리는 나름 쓸만해 졌다. 아직도 많이 부족하기는 하지만...

그런데 6월말에 새로운 문제가 터졌다. DB 백업이 안 되는 것. 블로그 폐쇄를 한 번 당한 후 정기적으로 DB 백업을 해 놓고 있었는데 DB 백업이 안 되었다. 그러나 당시에는 '며칠 있다가 되겠지'라고 생각했다. 더욱이 당장 7월초에 여행을 갈 계획이었기 때문에 여행 다녀오면 알아서 해결이 되어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여행을 다녀와서도 DB 백업 오류 문제는 해결이 되지 않았고, 결국 10월 초에 티스토리측에 DB 백업이 되지 않는 문제에 대해 문의메일을 보냈다. 티스토리측에서는 정확한 답변을 하기 위한 확인작업으로 답변 시간이 지연되고 있다는 답변 메일을 보냈다. 이 답변은 10월 10일에 왔다.

그러나 이후 새로운 답변 메일이 오지 않았다. 그래서 또 기다리다가 10월 23일에 지난 번 문의에 대한 답이 아직까지 없다고 다시 문의메일을 보냈다. 그러자 드디어 답변이 왔다. 문제는 게시물이 너무 많아서 백업 파일이 고용량이 되어서 백업이 제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 당장 이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어렵기 때문에 원한다면 티스토리측에서 일단 백업 파일을 보내준다고 했다.

"어떻게 하지?"
정말 고민이 되었다. 어차피 백업이 안 되는 문제는 그대로였기 때문에 일단 또 자료를 하나하나 올리면서 계속 생각을 했다. 결론은...일단 백업 파일을 받자.

어제 새벽, DB 백업 파일을 요청하는 메일을 보낸 후,  다시 생각을 했다.

"블로그를 쪼개버릴까?"
멀티라이브러리의 게시물은 총 37128개. 아마 게시물 갯수만 따지면 여기가 티스토리에서 가장 게시물이 많을 거다. 사실 이 블로그가 너무 정신 없다는 문제는 나도 인식하고 있었다. 일단 카테고리가 너무 많았다. 당장 자료를 올릴 때 카테고리 찾는 게 하나의 일. 게시물이 몇 개 안 된다면 블로그를 쪼갤 이유가 없지만 저 정도라면 블로그를 쪼개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았다.

그래서 계획을 세웠다.
1. 멀티라이브러리 (http://multilibrary.tistory.com/)
- 개인적인 잡담
- 멀티라이브러리 운영 이야기
- 외국어 정보 
- 게시물 : 약 18,424 개
말 그대로 여기는 본점. 

2. 아랍어 도서관 - 멀티라이브러리 (http://arabiclibrary.tistory.com/)
- 표준 아랍어, 아랍어 방언, 몰타어
- 현재 멀티라이브러리에서는 아랍어 방언이 하나의 카테이지만 여기에서는 개별 아랍어 방언을 각 카테로 독립시킨다.
- 게시물 : 약 2,100 개
아랍어 및 아랍어에서 갈라져나와 독자적으로 변한 몰타어 자료는 여기에 집어넣는다.

3. 튀르크어 도서관 - 멀티라이브러리 (http://turkiclibrary.tistory.com/)
- 아제르바이잔어, 위구르어, 우즈벡어, 카자흐어, 키르기즈어, 투르크멘어 및 기타 튀르크제어 언어
- 게시물 : 약 16,463 개 
원래 유럽 언어 도서관, 또는 아시아 언어 도서관으로 할까 고민했지만 그럴 경우 터키어, 아제르바이잔어의 위치가 어정쩡해져서 튀르크어 도서관으로 결정했다. 

4. 아프리카어 도서관 - 멀티라이브러리 (http://africanlibrary.tistory.com/)
- 아프리카 언어 도서관.
- 게시물 : 약 161개
여기는 게시물이 몇 개인지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다. 그 이유는 미분류로 들어가 있는 자료들 중 상당수가 아프리카 언어와 관련된 자료들이기 때문이다.

5. PPT 커뮤니케이션즈 (http://pptcoms.tistory.com/)
지금과 마찬가지로 내가 예전 여행 다니며 찍은 사진들을 올리는 블로그. 여기는 특별한 공사 없이 그대로 간다.

즉 멀티라이브러리 블로그를 멀티라이브러리, 아랍어 도서관, 튀르크어 도서관, 아프리카어 도서관으로 쪼개는 것이 이번 공사의 목표. 문제는 이것이 대공사에 난공사라는 점.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바로 게시물 수가 매우 많다는 것이었다.

이 많은 게시물을 일일이 분류한다는 것 자체가 일. 더욱이 하나하나 새 글로 올리면 하루 약 300개까지 올릴 수 있는 티스토리 시스템 상 124일쯤 필요한데다 완벽한 민폐. 이건 말 그대로 멍청한 짓이었다. 나는 자료를 분류한답시고 시간만 낭비하는 꼴이고, 티스토리 측에서는 메인의 전체글보기에서 온통 내 글로 도배될테니 당연히 좋아할 리 없고, 전체글보기를 즐겨 사용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왠 이상한 외국어 단어들이 계속 주르륵 도배되는 것만 볼테니 즐거울 리 없고. 사실 멀티라이브러리 게시물 대부분은 외국어 어휘가 차지하고 있다. 이것을 뭉쳐놓고 보면 자료로서의 가치가 있지만 한 개만 놓고 보면 거의 무가치해보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하여간 이 방법은 당연히 안 되고...

다음 방법은 다음측에서 DB를 보내주면, 그 DB를 가지고 각 도서관에 복구시킨 후, 도서관에서 필요없는 자료를 삭제해버리는 것. 이것이 가장 현명한 방법. 문제는 다음측에서 DB를 보내주어야 가능하다는 것.

일단 블로그를 생성하고 멀티라이브러리 설정에 맞추어 설정해 놓고 DB를 기다렸다. 그리고 오늘 새벽, 답변이 왔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백업 파일은 오지 않았다...

답변에 시간이 필요하니 기다려달라는 메일이었다...

어쨌든 공사 계획은 세웠기 때문에 또 머리를 굴렸다. 2번 계획의 변수였던 '다음에서 보내주는 DB'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는 것이었다. 일단 DB 백업의 문제는 내 블로그에 게시물이 너무 많다는 것. 그렇다면 이런 방법으로 해결이 가능할 것 같았다.

지금 내게는 6월 25일자 DB 백업 파일이 있다. 이것을 가지고 문제를 풀어가는 것이 주요 골자인데... 

1. 아제르바이잔어, 키르기즈어, 카자흐어의 경우, 마지막 백업 파일을 획득한 후 글을 1개도 올리지 않았다. 이 세 언어 자료를 합치면 7,314개.
2. 튀르크어 도서관에 6월 25일자 DB를 가지고 복구시킨다. 그리고 아제르바이잔어, 키르기즈어, 카자흐어 자료를 제외하고 모두 삭제해 버린다.
3. 멀티라이브러리에서 아제르바이잔어, 키르기즈어, 카자흐어 자료를 싹 지운다. 그러면 멀티라이브러리의 게시물은 29,814개로 줄어든다.
4. 2011년 5월까지의 멀티라이브러리 게시물수는 34,102개. 그러므로 티스토리측에서 내부적으로 무언가 바꾸어놓지만 않았다면 정상적으로 백업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6월 25일까지는 DB 백업이 정상적으로 되었기 때문이다.
5. 이런 과정을 통해 줄어든 DB를 백업하고, 각 도서관에 복구를 돌린다. 그리고 각 도서관에 필요없는 게시물은 전부 삭제한다.

튀르크어 도서관에서 DB를 추가하는 게 아니라 원래 있던 DB를 싹 밀어버리고 새로 DB를 작성한다면 그야말로 낭패. 여기에서 나는 한 번 더 생각해야만 했다...

튀르크어 도서관에 6월 25일자 DB 백업파일로 복구를 시도했다. 하드 디스크에 있는 것으로 바로 복구를 하려고 했는데 되지 않아서 이메일로 보낸 후 링크를 따와 복구를 시도했다. 복구가 제대로 되는가 싶었는데...메세지가 떴다.

내용은 '고용량의 DB이기 때문에 2~3일 정도 소요되며, 일괄 복구된다는 것'이었다 . 그리고 링크를 절대 지우지 말라고 했다.

DB 용량을 크게 줄이고 복구를 돌려야 했나? 하여간 실패.

튀르크어 도서관 탭을 끄고 아프리카어 도서관을 개설한 후 이 글을 쓰다가 튀르크어 도서관에 들어가 보았다. 당연히 백업은 하나도 되어 있지 않았다. DB복구에 들어가서 링크를 확인해 보았다. 그러나 링크는...지워져 있었다. 내가 지운 게 아니라구! 링크 란에는 'http://' 외에는 아무 것도 적혀있지 않았다...

하여간 블로그 공사 준비중이다. 
신고
글쓴이: 활활이


나는 티스토리에서 블로그 두 개를 운영하고 있다.

멀티라이브러리 - 외국어 도서관 http://multilibrary.tistory.com/
PPT 커뮤니케이션즈 http://pptcoms.tistory.com/

원래 계획은 PPT 커뮤니케이션즈는 PPT 커뮤니케이션즈를 구성하는 5명의 이야기로 운영하고 멀티라이브러리-외국어 도서관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외국어를 주제로 운영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계획대로 된다면 그게 신기한 거지...원래 계획은 PPT 커뮤니케이션즈는 총괄 기획, 운영, 멀티라이브러리는 주제별로 갈 계획이었다.  하지만 몇 차례 논의와 개선 끝에 PPT 커뮤니케이션즈는 사진들을 저장하는 곳으로, 멀티라이브러리-외국어 도서관은 외국어 정보와 나의 이런 저런 이야기가 있는 블로그로 나누어졌다.

한 곳을 방문하면 다른 곳도 방문하게 하려고 두 블로그에 서로 이동할 수 있게 링크를 걸어놓았다.  그러면 양쪽 다 방문자가 증가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것 역시 계획대로 될 리가 없었다.

이제는 두 블로그가 아예 따로따로 놀고 있다.  방문자수를 확인해보면 참 재미있다.

일단 월 단위로 보면 비슷한 행보를 보인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방문자수가 적은 달은 내가 블로그를 별로 손 대지 않은 달이기 때문이다.  어차피 내가 글도 안 올리고 타인과 소통도 하지 않았으니 당연히 수가 적을 수밖에...

일 단위로 가면 방문자의 증감이 전혀 맞지 않는다.

멀티라이브러리-외국어 도서관의 일일 방문자가 바닥을 쳐서 20여명까지 뚝 떨어질 때 PPT 커뮤니케이션즈는 며칠만의 호황(?) 을 맞기 일쑤다.  그 반대의 경우도 종종 있다.

결국 두 블로그는 각자 알아서 커가는 것 같다.  여행기도 써서 멀티라이브러리-외국어 도서관에 올려야 하는데 사진 정리가 귀찮아서 아직도 못 쓰고 있다.  얼른 PPT커뮤니케이션즈에 사진을 올려야 하는데...;;
신고
글쓴이: 활활이


오늘 답변이 왔다.
그래서 카테고리 신설 및 이동을 해보았는데 역시나 되지 않았다.
카테고리 이동이 안 되면 해주겠다고 답변을 해 주어서 또 메일을 보냈다.

===========
오류 및 스팸 신고를 하거나 궁금한 점을 문의하실 때에는,
정확한 원인 규명과 조치를 위하여 문제가 되는
블로그 주소나 글 등의 정확한 URL을 입력해주시거나,
문제 현상에 대해서 자세한 정보를 기입해 주시면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확인이 가능합니다!

오늘 답변을 받고 카테고리 신설 및 이동을 시도해 보았으나 여전히 되지 않고 있습니다.

저장 시에 우선순위가 정상적으로 저장되지 않은 경우 그 카테고리의 정상적인 순서(의도하시는 순서)를 알려 주시면, 해당 카테고리의 순서를 맞춰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라고 금일 답변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카테고리 신설 및 이동을 부탁드립니다.

체코어 카테고리부터 이렇게 바꾸어 주십시오.

체코어
체코어 종합자료
체코어 문법
체코어 어휘
체코어 숙어, 관용어
체코어 언론

카자흐어 (이동)
카자흐어 종합자료 (이동)
카자흐어 문법 (이동)
카자흐어 어휘 (이동)
카자흐어 숙어, 관용어 (이동)
카자흐어 언론 (이동)

쿠르드어 (이동)
쿠르만지 쿠르드어 종합자료 (이동)
쿠르만지 쿠르드어 문법 (이동)
쿠르만지 쿠르드어 어휘 (이동)
쿠르만지 쿠르드어 숙어, 관용어 (신설)
쿠르만지 쿠르드어 언론 (신설)
소라니 쿠르드어 종합자료 (신설)
소라니 쿠르드어 문법 (신설)
소라니 쿠르드어 어휘 (신설)
소라니 쿠르드어 숙어, 관용어 (신설)
소라니 쿠르드어 언론 (신설)

크로아티아어 (이동)
크로아티아어 종합자료 (이동)
크로아티아어 문법 (이동)
크로아티아어 어휘 (이동)
크로아티아어 숙어, 관용어 (이동)
크로아티아어 언론 (이동)

태국어 (신설)
태국어 종합자료 (신설)
태국어 문법 (신설)
태국어 어휘 (신설)
태국어 숙어, 관용어 (신설)
태국어 언론 (신설)

터키어 (이동)
터키어 종합자료 (이동)
터키어 문법 (이동)
터키어 어휘 (이동)
터키어 숙어, 관용어 (이동)
터키어 언론 (이동)

톡피진어 (이동)
톡피진어 종합자료 (이동)
톡피진어 문법 (이동)
톡피진어 어휘 (이동)
톡피진어 숙어, 관용어 (이동)
톡피진어 언론 (이동)

파슈토어 (이동)
파슈토어 종합자료 (이동)
파슈토어 문법 (이동)
파슈토어 어휘 (이동)
파슈토어 숙어, 관용어 (이동)
파슈토어 언론 (이동)

폴란드어 (이동)
폴란드어 종합자료 (이동)
폴란드어 문법 (이동)
폴란드어 문법 (이동)
폴란드어 숙어, 관용어 (이동)
폴란드어 언론 (이동)

프랑스어 (이동)
프랑스어 종합자료 (이동)
프랑스어 문법 (이동)
프랑스어 어휘 (이동)
프랑스어 숙어, 관용어 (이동)
프랑스어 언론 (이동)

하우사어 (이동)
하우사어 종합자료 (이동)
하우사어 문법 (이동)
하우사어 어휘 (이동)
하우사어 숙어, 관용어 (이동)
하우사어 언론 (이동)

헝가리어 (이동)
헝가리어 종합자료 (이동)
헝가리어 문법 (이동)
헝가리어 어휘 (이동)
헝가리어 숙어, 관용어 (이동)
헝가리어 언론 (이동)

파견카나의 여행기 (신설)
일장춘몽 (2006) (신설)
뭐라카네 (2008) (신설)
무계획이 계획 (2008) (신설)
7박 35일 (2009) (신설)
기타 여행기 (신설)

기획, 개발, 운영

======================
진짜 힘들다.  제발 이 망할 오류가 끝났으면 좋겠다.  메일만 벌써 몇 번 보내는지 모르겠다.

신고
글쓴이: 활활이


이 오류가 내 블로그에만, 그리고 내 인터넷 환경에만 한정된 것인지 모르겠다.

다음에서 드디어 최종 답변이 왔다.  문제가 없다고 했다.  하지만 문제는 그대로였다.  카테 및 게시판 이동도 안 되고 신설도 안 되었다.

데이터 백업으로 소스를 받아본 결과...

새로운 오류를 또 발견했다.

먼저 기존의 오류는 다음과 같다.  게시판 및 카테고리는 xml 소스를 보면 <priority></priority> 태그가 있는데, 여기에서 게시판 및 카테고리에 고유의 순서를 매긴다.  그런데 이 번호가 뒤죽박죽이 되어버리면서 (중복 및 누락) 카테고리 및 게시판 위치 이동 및 신설이 안 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걸 지난번에도 지적했는데 오류 없다고 답변을 보냈다.  카테와 게시판도 잘 만들어져 있다고 했는데 5개 신설해서 3개만 되고 2개는 아예 신설이 안 되었으니 당연히 그것만 대충 훑어보면 알 수가 있나...

새로운 오류란...데이터를 백업받으면 아래의 소스
<!-- 프로세싱 지시자 -->
<?xml-stylesheet type="text/css" href="style.css"?>

이게 없다.  이게 있고 없고의 차이는...나도 잘 모르겠으나...
<?xml version="1.0" encoding="utf-8" ?> -> xml 문서의 선언
그 다음에 저 소스가 와야 워드패드에서 제대로 잘 열린다.  메모장에서 열면 아랍어 폰트 다 깨져버리고, 저 소스가 없으면 워드패드에서 글자 다 깨진다.

그것도 부족해 데이터 백업이 완벽하지 않았다.  손을 대지도 않았는데 켜보면 태그가 닫히지 않았다고 나오며, 이것 때문에 복원도 되지 않았다.  (복원은 PPT커뮤니케이션즈 블로그를 가지고 실험해 보았다)

즉...오류는 하나도 수정되지 않았던 것.  노란 글자가 검은 글자로 나오는 것은 설정이 저장되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일시적 현상인데 글자 노란색 잘 나오고 카테 잘 만들어져 있으니 오류 없다는 답이 온 것이었다.  내가 봐달라고 한 것은 봐 주지도 않고 말이다.

그래서 다시 메일을 보냈다.

===
오류 및 스팸 신고를 하거나 궁금한 점을 문의하실 때에는,
정확한 원인 규명과 조치를 위하여 문제가 되는
블로그 주소나 글 등의 정확한 URL을 입력해주시거나,
문제 현상에 대해서 자세한 정보를 기입해 주시면
보다 신속하고 정확한 확인이 가능합니다!

오늘 오류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답변을 받고 헝클어진 게시판 순서를 다시 잡기 위해 작업하는데 여전히 저장이 안 되더군요.  그래서 데이터 백업을 받아보니 카테고리 및 게시판 순서가 꼬인 것은 그대로이더군요. 설정변경 저장 과정에서 데이터가 꼬인 것 아닌가 싶습니다. 문제는 이렇게 번호가 꼬여 있어서 제대로 저장이 안 되고 카테고리가 만들어지지 않고 있다는 것입니다.  쿠르드어 카테에 5개의 하위 게시판을 신설했는데 그 중 3개만 저장되고 2개는 저장되지 않았습니다.  게시판 신설 과정에서 어느 정도 긴 시간이 필요하다고는 하나 현재는 아예 신설이 제대로 되지 않고 있습니다.  카테고리, 게시판 번호가 꼬인 것이 그 원인이 아닌가 싶습니다.
소스에서 <priority></priority>를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 태그 사이에 카테와 게시판마다 숫자가 들어가는데 지금 그 순서가 크로아티아어부터 꼬여있습니다. 

소스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아래는 현재 화면으로 출력되고 있는 카테고리 및 게시판 순서 및 소스에서 나오는 일련번호 입니다.  쿠르드어와 카자흐어 카테 및 게시판 번호가 똑같으며, 카자흐어 언론 게시판 및 파슈토어 게시판 번호가 똑같습니다. 톡피진어 게시판은 파슈토어 문법 게시판과 번호가 똑같으며, 톡피진어 게시판<priority>294</priority> 다음 게시판인 톡피진어 문법 게시판, 톡피진어 어휘 게시판, 톡피진어 언론 게시판, 톡피진어 숙어, 관용어 게시판은 번호는 289~292인 등, 번호가 많이 꼬여있습니다.

275 크로아티아어
276크로아티아어 종합자료
277크로아티아어 문법
278크로아티아어 어휘
279크로아티아어 숙어, 관용어
280크로아티아어 언론
281 터키어
282터키어 종합자료
283터키어 문법
284터키어 어휘
285터키어 숙어, 관용어
286터키어 언론
287 쿠르드어
288쿠르만지 쿠르드어 종합자료
289쿠르만지 쿠르드어 문법
290쿠르만지 쿠르드어 어휘
291 카자흐어
288카자흐어 숙어, 관용어
289카자흐어 종합자료
290카자흐어 문법
291카자흐어 어휘
292카자흐어 언론
293 파슈토어
293파슈토어 문법
294파슈토어 어휘
295파슈토어 언론
296파슈토어 숙어, 관용어
297파슈토어 종합자료
298 톡피진어
294톡피진어 문법
289톡피진어 어휘
290톡피진어 언론
291톡피진어 숙어, 관용어
292톡피진어 종합자료
295 하우사어
299하우사어 종합자료
300하우사어 문법
301하우사어 어휘
302하우사어 숙어, 관용어
303하우사어 언론
304 헝가리어
302헝가리어 종합자료
303헝가리어 문법
304헝가리어 어휘
305헝가리어 숙어, 관용어
306헝가리어 언론
307 폴란드어
305폴란드어 문법
301폴란드어 어휘
302폴란드어 언론
303폴란드어 숙어, 관용어
304폴란드어 종합자료
306 프랑스어
305프랑스어 문법
292프랑스어 어휘
293프랑스어 숙어, 관용어
294프랑스어 언론
295프랑스어 종합자료
306 기획, 개발, 운영

그리고 데이터백업 과정에서
<!-- 프로세싱 지시자 -->
<?xml-stylesheet type="text/css" href="style.css"?>
이 소스가 누락되고 있으며 데이터 전체가 제대로 백업되지 않고 있습니다.

번거로우시겠지만 확인 및 조치 부탁드립니다.  최소한 저 엉킨 번호들이라도 제대로 복구해주시기 바랍니다.  게시판 순서는 제가 작업하면 되지만 번호가 엉킨데다 하필 게시물이 저 엉킨 부분에 4000개 넘게 몰려 있어서 게시판 삭제 및 신설을 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내가 너무 진상인가?  하여간 좀 해결되었으면 좋겠다.

신고
글쓴이: 활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