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적정량의 게시물은 복구가 잘 된다.

양이 적으면 자기가 알아서 카테고리 신설까지 되었다.

하지만 문제는 이 멀티라이브러리-외국어 도서관.  게시물만 거진 14000개.  파일을 포함하지 않은 DB용량만 13.7MB.

처음 복구할 때에는 그냥 해 보았다.  게시물은 잘 들어가는데 문제는 카테고리는 신설되지 않는다는 점이었다.  일단 블로그를 한 번 싹 갈아엎어버리고 다시 복구를 해보기로 결심했다.  약 14000개에 달하는 게시물을 언제 카테고리 분류 다 해줘...

사실 우연히 카테고리명이 티스토리아 토트 블로그에서 같으면 게시물이 같은 카테고리로 잘 들어간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일상의 이야기' 카테고리가 복구되면서 일상의 이야기 카테고리에 있던 글은 모두 거기로 들어간 것을 발견한 것이었다.  이후 뉴스 도서관 DB로 복구했더니 카테고리까지 신설되면서 복구되었다.  그래서 다시 한 번 외국어 도서관 DB로 복구해 보았다.  결과는...

게시물 28000개

하여간 알아낸 사실은 카테고리명이 티스토리와 토트 블로그에서 같으면 게시물이 같은 카테고리로 잘 들어간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이번에는 카테고리를 만들고 복구하기로 결심했다.

문제는 만들어야하는 카테고리도 많다는 것.  카테고리만 만드는 데에 2시간이 걸렸다.  그래도 14000여개의 게시물을 카테고리 일일이 분류해주는 것보다 빠르다고 스스로 위안을 삼았다.

드디어 2차 시도.

복구되는 시간이 2배 이상 느려졌다.  아주 천천히 천천히 복구되기 시작했다.  글이 카테고리에 잘 들어가나 확인해보니 아주 잘 들어가고 있었다.

그렇게 16시간이 지났다.  복구율 70%가 넘어갔다.

"한숨 자고 일어나면 다 되어 있겠네."

한숨 자고 일어났다.  믿고 싶지 않은 일이 벌어졌다.

자동로그아웃되어서 복구가 도중에 중단된 것이었다.  항상 로그인으로 설정해놓지 않았더니 벌어진 참사였다.

"아놔 글 다 지우고 다시 해야겠네."
그래도 일괄삭제로 하다보면 금방 지우겠지.  싹 지우고 항상 로그인으로 설정한 후 다시 복구하면 잘 되겠지?

그러나 진짜 문제는...

게시물 일괄삭제가 없어...!!!!!

11000개가 넘는 게시물이 복구되었는데 일괄삭제가 없으니 다시 싹 밀어버려야 하는데 그러면 카테고리 설정도 날아간다.  카테고리 설정도 처음이니까 그냥 했지 다시 하라면 절대 못할 짓.  그래서 일부러 카테고리만 다 만들고 데이터 백업을 했는데 이것은 계속 신청중이라고만 뜨고 감감 무소식.

그래서 내린 결론은 나중에 시간 나고 토트 블로그 클로즈 베타 서비스 끝나면 그때 제대로 옮기는 것이었다.  그게 내 정신건강에 매우 유익하겠다고 결론을 내렸다.

실험을 통해 알아낸 것들을 정리하자면...
1. 티스토리 블로그 데이터로 토트 블로그 복구가 가능하다.
2. 게시물의 카테고리 명칭이 동일하면 카테고리 분류도 잘 된다.  그런데 복구시간이 더 많이 걸린다.
3. 게시물량이 많지 않으면 카테고리 신설도 같이 된다.
4. 복구를 두 번하면 같은 게시물은 덮어쓰는 것이 아니라 중복으로 복구된다.
5. 토트 블로그 글관리에는 게시물 일괄 삭제가 없다.  일일이 하나하나 다 지우든지 블로그를 통째로 밀어버리든지 모 아니면 도다. -_-;;;;;
6. 복구된 글은 새글 리스트에 올라오지 않는다.

p.s. 아직 이사갈 생각 없어요...
신고
글쓴이: 활활이
TAG thoth, tistory


토트 블로그를 만든지 이틀째.

블로그 이사를 위해 티스토리 블로그 데이터로 토트 블로그에 데이터 복구하는 것을 실험해 보았다.

오늘 새벽에 해보려고 했으나 도저히 방법이 떠오르지 않았다.  file:// 해서 파일을 올려보려 했으나 되지 않았다.

DB파일의 용량은 13메가.  만약 DB 복구가 안 된다면 일일이 손으로 퍼 나르는 방법을 써야되는데, 글이 한 두 개가 아니니 그랬다가는 내 글로 한동안 도배될 수도 있었다.  그랬다가 어뷰저로 찍히면 골치아프고...

컴퓨터에서 바로 DB복구가 되지 않아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나 고민했다.  그러다가 오늘 오후 한메일에 들어갔는데 25메가까지 그냥 전송이 된다는 메시지가 떴다.

"왜 내가 이걸 생각 못했지?"
일반첨부가 안 되면 대용량으로 보내면 된다.  DB파일 하나가 1기가를 넘어갈 리는 없으니까.  그러면 자연히 파일에 대한 주소가 생길 거고, 그 주소로 복구를 테스트해보면 되겠군!

메일로 DB를 보낸 후 주소를 따서 복구를 테스트해 보았다.  티스토리 DB였기 때문에 TTXML로 복구했다.

복구가 슬금슬금 되기 시작했다.


복구 후.

게시물에 달린 댓글까지 모두 복구되었다.
"성공이다!"
좋아하면서 블로그로 돌아가 보았는데 카테고리가 새로 생성된 것이 없었다.
"뭐지?"
게시물은 분명 잘 복구되었는데 카테고리는 어제 내가 테스트용으로 만든 것 그대로였다.

카테고리 분류는 복구되지 않았다.  즉,  내가 그동안 올린 모든 글을 다시 카테고리 만들어 재분류해야 한다는 것.  티스토리와 토트의 카테고리 설정이 달라서 그런가?  하여간 이것은 차후 풀어야할 숙제.

어쨌든 복구시키는 방법은 알아내었다.

복구를 시킨 후 복구 성공으로 좋아하다가 불현듯 무언가 생각났다.
"토트는 아직 사람이 많지 않잖아!  내가 복구시킨 글로 새글이 좌르륵 도배되어 있으면 어떻하지?"
그래서 급히 토트 새글 보기를 보았다.  그런데 당연히 (?) 그런 일은 발생하지 않았다.


신고
글쓴이: 활활이

티스토리 툴바